울산 현대, 전남전은 글로벌 페스티벌!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 울산 현대가 전남 드래곤즈와의 맞대결에서 글로벌 푸드트럭을 운영한다. 나라별 의상 체험과 글로벌 노래자랑 등 다양한 체험 행사가 열린다.

울산은 오는 3일 오후 4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전남전 홈경기를 가진다. 이날 울산은 경기시작 2시간전부터 장외 이벤트존에서 ‘글로벌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우선 ‘글로벌 푸드트럭 부스’에서는 일본(오꼬노미야끼), 그리스(쥬팜), 터키(케밥) 전통 음식 800인분이 준비되어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시식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한다.

‘나라별 의상체험 부스’에서는 중국, 일본, 베트남, 몽골 등 다양한 나라의 전통의상을 직접 입어보고 기념사진을 즉석에서 찍을 수 있다. 이어 오후 2시 반부터는 17개 팀이 참가하는 글로벌 노래자랑이 열린다.

또한, 한글 손글씨 쓰기, 사물놀이&태권도 공연 및 체험 부스 등 한국 전통문화도 함께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가 열려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한편, 울산은 글로벌 페스티발 이외에도 DJ코아의 라이브 디제잉으로 전반적인 그라운드 행사를 진행하고, 경기 입장객들에게는 B1A4를 보다 가까이서 만나고 각종 경품 추첨에 참가할 수 있는 이벤트 참여권을 증정한다. 참여권 소지자는 17일 제주전 경기에 B1A4를 가까이서 만날 수 있는 특별좌석에 입장 할 수 있다. 단, 해당 좌석은 선착순 200명만 입장 가능하다.

또한, 문수 리틀 서킷, 선수 팬사인회, 울산큰애기 공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되어 있으며 경기종료 후에는 선수들이 참가하는 뒤풀이 마당도 열린다.

사진= 울산 현대 (source...)

CCBot/2.0 (https://commoncrawl.org/faq/) Your IP: 3.80.85.76